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혁신도시ㆍ만성지구 기지제, 명품 생태공원 탈바꿈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12/03 [17:30]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선 전북혁신도시와 만성지구의 대표적인 친수공간인 기지제가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명품 생태공원으로 탈바꿈된다.

특히 기지제에도 덕진연못과 아중호수처럼 시민들이 물 위를 걸을 수 있도록 수중 데크가 설치되고 낮은 경사로 된 산책로가 생겨나 장애인과 노약자 등 모든 시민들이 편리하게 여가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본보는 기지제가 명품 생태공원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들여다봤다.

전주시는 오는 2019년 12월 말까지 총 40억원을 투입해 기지제에 주변에 총 길이 1.37㎞ 규모의 순환형 산책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시가 사람과 생태가 공존하는 걷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덕진연못과 아중호수, 기지제, 오송제 등 6대 호수를 명품화하기 위한 것이며, 전북혁신도시 조성 당시 조성된 기존 산책로를 연결해 기지제 전체를 순환 할 수 있는 산책로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지제 순환형 산책로 사업비는 만성지구 개발사업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전북개발공사가 부담해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하게 되며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직접 시행을 맡는다. 이에 따라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실시설계와 자체 자재 공법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완료한 후 내년 1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한다.

기지제 순환형 산책로는 혁신도시 방향에 조성된 기존 산책로가 단절돼 동일 코스로 다시 되돌아와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동선과 경관의 단조로움을 보완하기 위해 기지제 전체를 순활할 수 있도록 설치된다.

세부적으로는 총 1.37km 구간(폭 2.5m) 중 800m구간에는 물 위를 걸으며 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수중 데크가 설치되고, 육상 산책로 540m구간과 30m 길이의 교량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설치된다.

특히 기지제 순환형 산책로는 장애인과 노인, 임산부, 유아 동반자, 사고나 질병 등으로 인해 일시적인 배려가 필요한 시민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시민들이 차별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노선과 완만한 경사도로 계획됐으며, 기지제의 습지와 수중, 육상 등 구간별 다양한 보행환경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앞서 시는 만성지구 입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전북혁신도시와 만성지구 생활권을 연결하고 인근 주민들에게 휴게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지제의 자연 및 생태자원을 활용한 산책로 조성을 추진해왔다.

이후 시는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 전북개발공사와 함께 산책로 조성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하고 사업 추진을 결정했으며, 2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해왔다. 또 10월 경관위원회 심의를 통해 기본 디자인 안을 마련했다.

김성문 신도시사업과장은 “기지제 산책로는 도시개발로 삭막한 도시에 자연의 정취를 느끼며 건강한 정서함양을 도모해줄 수 있는 생태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해 주민들의 쾌적하고 조용한 환경에 대한 욕구 충족에 기여 할 것”이라며 “앞으로 조기에 사업이 완료 될 수 있도록 온힘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3 [17:3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