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객사길 일방통행 전면 시행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12/05 [17:26]


이색적인 맛집과 카페가 들어서면서 방문객이 급증한 전주객사길(일명 객리단길)의 교통체계가 일방통행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불법 주ㆍ정차 차량과 통행차량들이 뒤엉키면서 걷기 불편했던 이곳이 걷기 편리한 길로 탈바꿈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전주객사1ㆍ2ㆍ3길 5개 노선(1.7km 구간)의 교통체계개선을 위한 교통시설물 설치를 마무리하고 지난달 28일부터 일방통행을 시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일방통행 시행 초기 역주행 진입차량으로 인한 교통 혼잡을 예방하기 위해 시행 첫 날부터 5일 간 교통신호수를 배치해 차량 진ㆍ출입을 안내했다. 또 해당지역 상인들에게 일방통행 안내 지도를 배부하는 등 지속적 홍보를 펼쳐왔다.
일방통행이 전면 시행되면서 그간 불법 주ㆍ정차 차량과 양방향으로 주행하는 차량 사이를 아슬아슬 피해 다니며 걸어야 했던 시민과 방문객들이 충분한 보행공간을 확보해 걸어 다닐 수 있게 됐다.
시는 일방통행이 완전히 정착되면 전주객사길이 사업 취지에 맞게 사람중심의 도로로 탈바꿈돼 보행자가 늘어나고 지역경제도 더욱 활기를 띌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는 일방통행 시행에 이어 오는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일방통행 시행구간에 국비 10억원 등 총 20억원을 투입해 아직 차선으로만 구분된 보행로에 인도를 설치하고 불법 주ㆍ정차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하는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올해 5월부터 지역주민 의견수렴과 관할 경찰서와의 간담회 등 총 아홉 차례의 협의와 관할 경찰서 교통안전시설심의 등을 거쳐 전주객사길 보행로 확보 및 일방통행으로의 교통체계개선을 확정지었다.
김종엽 생태도시국장은 “일방통행 시행초기 및 보행환경개선사업 기간 동안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보행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통행공간이 확보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걷고 싶은 도로를 만들기 위한 이번 객사길 교통체계 개선사업에 주민과 상인, 관광객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5 [17:2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