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완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군 새해 업무보고 돌입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1/08 [15:45]




완주군이 ‘소득과 삶의 질 높은 15만 자족도시 완주’ 실현을 위한 2019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에 들어갔다.
8일 군은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6일간 군수 주재로 부서별 주요업무 보고회를 연다고 밝혔다.

보고회에서는 완주군의 새로운 미래 100년을 준비할 민선7기 비전이 담긴 410개의 주요업무에 대한 점검과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15만 인구달성을 위한 혁신도시 2.0, 테크노밸리 2단계, 삼봉신도시, 복합행정타운, 신규주택 공급, 귀농귀촌 활성화,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지역맞춤 인구정책 등 신규 인구 유치 방안을 더욱 현실화해 외형적 성장에 걸맞은 자족기능을 확보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이외에도 모두가 바라는 일자리 ‘모바일’, 모두가 행복한 삶의 질 ‘르네상스’, 잘사는 농업농촌?농민존중 ‘농토피아’ 완주 등 민선 7기 군정 3대비전의 완성도를 높이고 으뜸복지, 미래세대 육성, 으뜸안전도시, 청년완주, 평화와 자치분권 등 군민 행복도시 완주를 만들기 위해 군정 5대 핵심 정책을 역점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모바일 완주 실현을 위해 테크노밸리 2단계와 중소기업 농공단지 조기 선 분양 추진, 수소산업 육성 등 첨단기업 유치, 완주형 사회적경제 ‘소셜굿즈’ 추진을 비롯해 전통시장을 활성화 시키고 청년, 여성, 장애인, 노인 등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자리 허브구축 등 모두가 바라는 일자리를 만들어나간다.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경쟁력 있는 문화·관광자원 인프라 확충으로 완주관광 1,000만 시대를 준비하고 전국 최고수준의 생활체육 인프라 구축과 주민참여형 문화육성, 살맛나는 아파트 르네상스 2단계 등 모두가 행복한 르네상스 완주를 추진한다.

또한 지속가능한 먹거리 종합전략 ‘완주 푸드플랜’을 구축해 로컬푸드 공공급식 소비시장 확대, 농산물 가격안정지원 등 모두가 잘사는 농식품 산업 육성을 확대한다.
이를 통해 건강한 농업농촌, 사람이 찾아오는 농촌조성 등 모두가 풍요로운 농토피아 완주를 완성해 나갈 예정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2019년 기해년은 완주군의 새로운 미래 100년을 준비하고 소득과 삶의 질 높은 15만 자족도시 완주시 대도약의 기틀 마련을 위해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군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이끌어 내도록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유성수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08 [15:4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