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道 인구 정책 실효성 이목
출생아수 증대 등 종합 대책 발표 5년간 6조 3000억 투자…도민 동참 등 관건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1/10 [07:12]


'탈(脫)전북‘을 막기 위해 전북도가 인구정책 종합대책(5개년 계획)을 마련하고 전북 인구 늘리기 나섬에 따라 향후 실효성 있는 결과로 나타 날 지 관심을 모은다. 

특히 인구 정책은 전북도 등 행정당국이 발 벗고 나서는 것 이상으로 전북도민들의 동참은 물론 타시도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의지’가 중요해 관련 도 ‘역량발휘’가 관건이라는 지적이다.

9일 도에 따르면 ‘머물고 싶고, 살고 싶은 행복한 전북’을 비전으로 ‘전북형 인구정책 종합대책'(5개년 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특히 전북 인구감소 원인으로 △저출산에 따른 인구의 자연감소 △청년 유출 등 인구유출 문제를 꼽고 2017년 인구유출의 원인으로 ‘취업’에 따른 유출을 주원인으로 분석했다.

이에 도는 생애주기별로 저출산, 청년·일자리, 중장년·고령화 분야와 특화분야로서 농촌활력, 다문화, 도시재생·활력 등 6개 분야에 대한 목표와 추진방향, 장단기 추진계획을 세워 종합적인 인구정책 추진과제를 추진한다. 

도는 인구증대를 위한 구체적인 추진과제로 △출생아수 증대 △인구유출 방지 △인구유입 확대 3가지 방안을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세웠다.

우선 도는 인구정책 추진을 위해 향후 5년간 6조 3,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고 총 200개의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분야별로는 저출산분야(77개 과제, 2조 8,412억)가 가장 많은 사업과 예산이 투입되고 신규사업은 청년?일자리 분야(신규 13개 과제, 2,569억)에 예산이 투입된다.

또한 거점 공공형 산모보건센터 운영 등 각 분야별로 매년 중점적으로 추진할 정책을 계획해 인구정책의 정책진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인구정책의 실행력 제고와 체계적인 인구정책 추진을 위해 이달안에 인구정책 총괄팀을 신설하고 인구정책 조례를 제정하는 등 조직 및 제도를 정비한다.

도는 인구감소는 지역자치단체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가 필요한 만큼 인구문제 해결을 위한 전담부처 구성, 인구감소 위기지역 종합대책 마련 촉구 등 정부건의 사항 11건을 발굴했고 향후 지속적으로 정책을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도 김송일행정부지사는“이번 종합대책 수립은 저출산 극복과 청년?일자리뿐만 아니라 중장년?고령화, 농촌활력, 다문화, 도시재생?활력까지 인구정책의 각 분야가 협업해 인구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을 두고 마련했다”면서“앞으로 인구 총괄팀 신설, 전북도 인구조례제정과 함께 민관의 협력을 바탕으로 종합대책을 더욱 내실있게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0 [07:1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