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보건환경연구원, 겨울철 '레지오넬라증' 집중검사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1/10 [07:14]


전북보건환경연구원은 겨울철 레지오넬라증 예방관리를 위해 집중검사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검사대상은 도내 대형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의 냉각탑수, 수도꼭지 등이다.
레지오넬라균 검사결과 기준치 초과 시설로 판정나면 청소·소독 등 위생점검을 명령하고 1~2주 후 재검사한다는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레지오넬라균 검출 기준치를 법적 도입하고 수질관리사항 게시 등 목욕탕 영업자 준수사항을 신설했다.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한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주로 대형건물 냉각탑수, 샤워기, 수도꼭지, 온수욕조 등 오염된 곳에서 증식한 균이 인체에 흡입돼 감염된다.
감염되면 발열이나 기침, 호흡곤란 등 증상을 동반하며 기존 질병을 앓는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0 [07:1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