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임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실군, 귀농·귀촌인 안정적인 정착 지원 활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1/10 [15:35]

임실군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에 나선다.
 
군은 올해 귀농ㆍ귀촌인의 안정적인 농업ㆍ농촌 정착을 위해 자체사업으로 9억원, 국비사업으로 2억여원 등 총 11억여원을 투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민선 6기에 이어 민선 7기에도 귀농?귀촌인의 임실로의 전입을 적극 추진 중인 군은 올해도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도시민 유치를 통한 농촌지역 인구를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실제 군은 인구 늘리기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 지난 2016년에는 537명, 2017년에는 320명, 2018년 504명 등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추진하는 자체사업은 7개 사업이다.
주요사업 내용은 보면 △소득사업 및 생산기반시설 지원과 △주택구입 신축 및 수리지원 △현장실습비 지원 △교육훈련비 지원, 정착금 지원 △임시거주공간 지원 △다세대 소규모 기반조성 지원사업 등이다. 
이들 사업을 올해 더욱 확대해 도시민들이 귀농귀촌하기 좋은 명소로 임실군을 찾아 인생 제2막으로 남은 여생을 청정지역 임실에서 즐기도록 할 계획이다.
심민 군수는 “귀농·귀촌인들이 성공적이고 안정적으로 임실군에 정착할 수 있도록 거주공간 지원, 소득사업 지원과 같은 다양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겠다”며 “귀농·귀촌인들에게 살고싶은 임실군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0 [15:3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