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옥마을 문화시설 신년 간담회 개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1/10 [17:23]


전주시가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더욱 풍성한 문화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7개 문화시설 대표들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10일 오전 12시 최명희 문학관 등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7개 문화시설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옥마을 문화시설 대표자 신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2018년 각 문화시설이 추진한 사업과 사업성과를 되돌아보고 2019년 한옥마을 문화시설 운영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시와 한옥마을 7개 문화시설은 올해 한옥마을 문화시설 활성화와 방문객에게 풍성한 문화체험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혼불 만민낭독회 △맛, 맛, 락, 락 술로 맛남 락페스타 △전통예술로 신명나는 얼쑤! 한옥마을 거리행렬 △전주부채야 노올자! △전주한옥마을 한글문화축제 등 특화 콘텐츠를 발굴, 올해 문화시설 특화사업비 예산 7,500만원을 확보했다.

또한 문화시설별 콘텐츠 내실화와 효과성을 강화하기 위한 특화사업을 꾸준히 발굴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한옥마을 문화시설들은 각 시설별 특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 추진사항에 대해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여행객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리플릿 제작ㆍ배포, SNS 홍보 등 온ㆍ오프라인 홍보도 강화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와 7개 문화시설은 작년 전통연희극 ‘히히낭락’과 마당창극 ‘변사또 생일잔치’ 등 다양한 공연ㆍ체험행사 프로그램에 한옥마을 원주민 등 500여명을 초청해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황권주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한옥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문화행사와 풍성한 콘텐츠 제공 및 홍보 강화를 통해 다시 찾고 싶은 한옥마을을 만들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0 [17:2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