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 산학연구로 만든 명품 돈육 수도권서 선봬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1/27 [14:34]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이 2019년 황금돼지해를 맞아 25일부터 27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자체 개발한 명품 돈육 시식회를 개최해 큰 호응을 얻었다.

‘2019 K-웰니스 설날 착한 선물전’의 일환으로 선보인 사업단의 돈육은 완주에서 생산하고 있는 국내산 돼지고기 ‘두지포크’다.

두지포크는 사업단의 농?생명공학 연구결과로 탄생한 지역 축산 브랜드며‘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등 인체에 유익한 미생물)를 먹고 자란 친환경 동물복지형 돼지고기다.

산학협력 연구를 통해 두지포크와 일반 돈육을 비교 분석한 결과 두지포크가 일반 돈육 대비 6% 부드러우며 오메가3, 비타민C 등 인체에 필요한 영양분이 다량 함유된 것이 증명됐다.
두지포크가 수도권에서 열리는 공식적인 행사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에는 서울시청에서 진행한 추석맞이 상품전에 참여했으며 올해는 전국의 수많은 농·축·특산물 중에서도 웰니스에 걸맞은 제품만 선보일 수 있는 행사에서 전국 대표 특산품들과 함께 참여한 것이다.
특히 이번 시식회는 전북대와 전라북도가 함께 만들어낸 돈육 브랜드의 가치를 한 걸음 더 확장할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 이학교 단장은 “산학협력의 연구성과인 두지포크가 한국웰니스산업협회가 주관하는 K-웰니스 설날 착한 선물전에 참여함으로써 지역을 넘어 전국으로 뻗어나가는 모습에 연구자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두지포크는 공식 홈페이지와 전주 객리단길에 위치한 수제 돼지고기 요리 전문점 ‘온리핸즈’에서 판매중이며 수익의 일부를 지역 농축산브랜드 육성, 청년 취·창업 지원, 전북대 장학금 기탁 등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27 [14:3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