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만금 국제공항 본격착수 길 열어
예타면제 의미와 향후 전망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1/29 [17:14]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확정으로 앞으로 본격적인 사업 착수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전북이 항공오지 설움을 벗게 되는 것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정부가 29일 발표한 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에 새만금 국제공항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돼 본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광역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공항이 없는 전북에도 이제 국제공항을 건설할 수 있게 된 것이다.

50년 숙원사업의 해소다.

200만 전북도민 열망과 총의가 모아진 결과이고 새만금 명품도시 조기개발 견인, 일자리와 엄청난 부가가치 창출 효과는 물론 농생명식품산업과 금융산업 등 전북도 주력 핵심산업과 미래형 산업과도 연계되는 유무형의 많은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도는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로 이른바 ‘트라이포트’(Tri-Port, 공항·항만·철도) 물류체계 완성으로 동북아 물류중심지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새만금의 경우 토지 보상비, 지장물 보상비가 필요 없고 새만금 동서?남북도로, 새만금~전주 고속도로가 이미 활발히 공사가 진행되고 있어 공항건설에 따른 별도의 접근 교통망 개설을 위한 비용부담이 적어 경제공항 건설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공항건설로 새만금지역에 적기 투자유치를 촉진, 개발사업 선순환 구조를 정착해 새만금사업 성공을 견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도는 새만금지역 또는 인근에 국제선이 취항할 수 있는 규모와 시설을 갖춘 국제공항을 건설할 계획이고 현재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2018.7월∼19년 6월) 사전타당성용역을 통해 공항의 위치, 시설의 규모, 사업비, 사업기간 등이 구체화될 계획이다.

사전타당성용역을 통해 공항의 위치, 시설의 규모, 사업비, 사업기간 등을 구체화하고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을 거쳐 착공을 하게 된다.

새만금 지역은 전체가 국유지로 보상이 필요 없고 환경파괴 논란 등 사회적 갈등 요소가 없는 공항의 최적지로 착공과 동시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이에 따라 정상적인 공항 건설 절차가 진행될 경우 8~9년정도 소요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과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기간을 단축해 5만여명이 참가하는 대형 국제행사인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전 최소한의 공항 사용이라도 가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하진지사는“정부가 전북도민들의 오랜 염원을 외면하지 않았다”고 평가하고“명품 새만금 조성을 위한 발걸음이 더욱 빨라지고 새만금의 브랜드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송 지사는 또 “국제공항 건설 예타도 면제된 만큼 관련부처 등과 함께 새만금사업 조기개발을 위해서 노력하고 공항 건설 역시 속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29 [17:1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