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道 교통문화지수 C등급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2/11 [09:18]

전라북도 교통문화지수가 여전히 전국 평균이하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18년 전라북도 교통문화지수가 C등급(중위권)으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여덟번째라고 10일 밝혔다.
이 같은 실적은 전년보다 네 단계 상승했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교통문화지수 조사 항목별로 살펴보면 전라북도는 도민들의 교통문화 수준이 부분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분석되며 다만 ‘횡단보도가 아닌 도로에서 무단횡단 빈도(39.35%, 17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시급히 시정돼야 할 과제로 꼽혔다.
지역별로는 인구 30만 명 이상인 지자체 29개시 중 전주시가 24위(D등급), 30만 명 미만인 지자체 49개시 중 익산시 6위(B등급), 남원시 15위(B등급), 군산시 34위(D등급), 정읍시 46위(E등급), 김제시 38위(D등급)와 82개 군 단위에서는 순창군 13위(B등급), 임실군 15위(B등급), 고창군 20위(B등급), 장수군 21위(B등급), 완주군 23위(B등급), 무주군 39위(C등급), 부안군 45위(C등급), 진안군 65위(D등급)에 각각 해당된 것으로 분석됐다.
A등급을 차지한 영역을 살펴보면 ‘지역교통안전정책 이행 정도(남원시, 고창군, 순창군)’, ‘지자체 교통안전 예산 확보 노력(익산시, 남원시, 순창군, 무주군)’, ‘지자체 교통안전 전문성 확보여부(남원시, 고창군, 순창군, 임실군)’, ‘사업용 차량 안전관리 수준(무주군, 순창군, 장수군, 진안군)’, ‘사업용 자동차 사망자수(남원시, 임실군) 등으로 각각 조사됐다.
반면 전국 최하위(E등급) 영역은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남원시, 장수군)’, ‘방향지시등 점등률(임실군)’, ‘신호 준수율(남원시, 정읍시, 진안군)’, ‘음주운전 빈도(남원시, 무주군)’,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남원시, 진안군)’ 등으로 각각 분석됐다.
공단 한상윤 전북본부장은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전북도민의 의식수준이 점차 향상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하지만 전국 최하위 등급을 차지한 영역에 대해서는 자치단체 및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협업해 개선시켜 전라북도 교통문화지수가 더욱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통문화지수는 운전자 및 보행자의 행태 등을 분석한 것으로 그 지역 주민의 교통문화 수준을 알 수 있는 척도이며 해마다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하고 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11 [09:18]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