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역사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3/12 [09:29]





 
전주역사박물관이 올 초부터 추진해 온 상설전시실 개편을 마무리하고 새롭게 바뀐‘전주문화예술실’과 ‘전주역사실’을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새롭게 개편된 5층 전주역사실은 선사시대부터 근현대 전주 역사를 시대순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독립선언서, 전주의 상징이었던 미원탑 사진을 비롯해 구전라북도청 현판, 전주군 당시의 문서와 지도 등 근·현대 전주에 관한 내용을 보강해 전문성을 확대했다.
더불어 전시실을 보다 친근하고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사진과 그림을 대폭 늘렸다.
또한 전주정신 “꽃심” 관련 패널을 도입해 새로운 문화와 세상을 창출해가는 중심 전주의 미래와 가치를 알리고 전주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본관 2층에서는 기존 기증기탁실을 대신해 예향전주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전주문화예술실을 신설하여 소리·서화·한지·출판·음식 등을 주제로 한 유물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장태수 선생의 유품인 부채를 비롯해 전주의 우수한 한지로 만든 지승공예작품들, 창암 이삼만 선생 액자 등 60여점의 유물을 통해 풍류의 도시 전주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2 [09:2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