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고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창군, 축구장 2800개 면적 경관지구 조성 추진
추진상황 보고회 열어
 
신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16:04]


‘청보리밭 축제’로 대한민국 경관농업의 새로운 지평을 연 고창군이 관내 곳곳에 특색 넘치는 경관지구를 조성한다.

13일 고창군에 따르면 전날 유기상 군수 주재로 14개 읍면장과 추진위원장이 참석한 ‘경관지구 조성을 위한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었다. 

군은 전 지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돼 청정한 자연생태환경을 보유한 만큼 1읍면 1개소 경관지구를 조성해 특색 있는 지역 명소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전체 경관지구 목표는 2,000㏊(축구장 2,800배 크기)에 달한다.

조성이 완료되면 유채와 자운영 등 봄이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객의 마음을 붙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창군 경관지구 조성사업 울력추진위원회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전 지역이 알려진 만큼 한 걸음 더 나아가 농생명의 발원지인 것은 물론 친자연적인 경관을 되살려 전 국민 모두가 경관하면 고창을 찾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힘찬 포부를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한반도 첫 수도 고창에서 경관농업을 통해 관광객을 불러 모으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해 누구나 잘 사는 고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신익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3 [16:0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