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대한민국 지역문화지수 2회 연속 1등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3/14 [09:19]


전주시가 시민들의 문화 수준을 반영하는 지역문화지수가 가장 높은 도시로 평가됐다.

이는 직전 평가에 이어 2회 연속이며, 전주가 대한민국 문화를 이끌어가는 문화수도임이 재확인됐다. 이번 결과는 전주시가 2014년 민선 6기 출범 이후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한 각종 문화정책을 활발히 펼쳐온 결과물로 풀이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2017년 기준 지역문화 실태조사’ 결과 전주시가 국내 229개 지방자치단체 중 시ㆍ군ㆍ구 통합 전체 지역문화지수 1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번 평가에서 문화정책과 문화자원, 문화 활동, 문화향유의 4개 분야, 총 28개 평가항목으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 전 부문에 걸쳐 모두 전국평균보다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특히 시민들의 문화 활동과 문화 향유 정도를 평가한 항목에서는 전국 평균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시는 2013년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158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처음 실시된 ‘2012 지역문화지표 개발 및 시범 적용 연구 결과’의 지역문화지수 종합평가에서는 전국 6위를 차지했다. 이후 3년 만인 2016년 실시된 2014년 기준 실태조사에서는 5계단이나 껑충 뛰어오른 전국 1위를 차지하며 대한민국 문화수도로서의 위상을 확립한 바 있다.

완산권역 구도심 문화심장터 330만㎡(100만평)과 덕진권역 뮤지엄밸리의 두 축을 중심으로 전주만의 문화브랜드 경쟁력을 높여온 전주시는 그간 팔복예술공장 등 시민생활권 곳곳에 다양한 형태의 문화시설을 건립하고 지붕 없는 미술관ㆍ예술관 프로젝트를 통해 모든 시민들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전주국제영화제ㆍ전주한지문화축제ㆍ전주비빔밥축제 등 3대 대표축제 개최 △전라감영 복원 및 재창조 △후백제 역사문화 재조명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공원 조성 등 다양한 문화정책을 펼쳐왔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다움으로 전주시민들이 행복하고 다른 세계시민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성장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4 [09:1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