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은경 前창의재단 이사장, 연구비 부정 ‘무혐의’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3/15 [09:17]


서은경 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전북대 반도체과학기술학과 교수)이 연구비 부정집행 의혹으로 형사고발 된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으며 명예를 회복했다.
14일 한국과학창의재단에 따르면 서 전 이사장은 지난달 28일 전주지방검찰청으로부터 사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허위작성 공문서 행사 등 세 가지 피의사건에 대해 모두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5월 창의재단 제26대 이사장에 취임한 서 전 이사장은 전북대 교수 재직 시절 연구비를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아 같은 해 7월 한국연구재단 감사실로부터 형사 고발됐었다.
이에 서 전 이사장은 모든 의혹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진다는 차원에서 취임 99일 만에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서 전 이사장은 “이번 결과로 연구자로서 명예를 회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기본과 원칙을 지키면서 연구 경쟁력 향상에 열정을 쏟겠다”고 밝혔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5 [09:1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