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농협 임인규 현 조합장 당선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3/15 [09:21]

지난 3월 13일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에서 전주농협은 현 임인규 조합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전주농협 조합장 선거에 3명의 후보가 경합을 벌였는데, 임인규 조합장은 총 투표수 4,659표 중 3,243표를 얻어 2위 후보와 2,476표 차이로 조합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특히 임 조합장은“지난 4년간의 재임기간 중 전국 최초 농사연금을 지급하고 조합장 봉급을 반절로 줄이는 등 약속한 공약을 실천해 개혁의 기틀을 마련했다”며“이제는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을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공약으로는 현재 ‘영농비 및 농자재 교환권’으로 지급하고 있는 농사연금(영농 및 복지지원 기초 보조금)을 월 3만원에서 월 5만원으로 대폭 인상, 영농자재보조금을 현행 50%에서 70%로 인상, 농작업 대행 은행 신설, 농산물 가공사업 추진을 통한 농산물 소비촉진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들이 향후 4년간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임인규 조합장이 꿈꾸는 조합원이 주인이 되는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의 완성에 성큼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
임인규 조합장은 당선 인사에서 “갈수록 어려워지는 농업여건 속에서도 꿋꿋이 제 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창고인 농업에 매진하는 조합원들이야말로 진정한 애국자라고 생각하며 이번 공약은 이분들이 마음 놓고 농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에 초점을 두었다”며“임기 중 농업인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을 완성하는 데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5 [09:2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