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완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 삼례 하리교' 준공 코앞
4차로 규모 재가설해 병목현상 해결
 
유성수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17:03]

완주군 삼례 하리교 재가설 공사가 준공을 앞두면서 교통난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군에 따르면 국토부(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추진 중인 삼례 하리교 재가설 공사가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돼 올해 6월 준공될 예정이다.

하리교 전후간 도로는 4차로인 반면 하리교는 2차로로 병목현상이 발생해 상습적인 교통체증이 발생되는 구간이다.

이에 지난 2014년부터 완주군과 전주시가 공동으로 국토부에 지속적으로 공사를 건의해 이번 공사를 이끌어냈다.

총사업비 240억 중 50%를 국토부에서, 나머지 50%를 지방비(전주시.완주군 부담)로 부담하는 것으로 협의, 지난 2016년 공사에 착수했다.

공사를 통해 기존 2차로였던 교량을 철거하고 총연장 425m, 폭 21m의 4차로 규모로 재가설 된다.

지난 1월에는 교량 4차로 중 2차로를 우선 개통해 현재 통행 중에 있다.

군은 공사가 마무리되면 완주 삼봉웰링시티, 전주 에코시티 등 주변지역 개발에 따른 교통난이 해소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국토부를 비롯한 전주시의 협력을 통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었다”며 “시군 경계를 잇는 대형교량의 건설로 통행차량의 안전과 병목현상 해소로 원활한 통행이 이뤄져 완주군, 전주시를 비롯한 주변도시 간 교통물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유성수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1 [17:0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