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형 상생 일자리’ 성과 나오나
군산·익산·완주·부안 4개 시군, 5개 모델 추진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 모색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17:16]


전북도가 군산·익산·완주·부안 4개 시군, 5개 모델로 ‘전북형 상생 일자리’모델을 추진하기로 함에 따라 향후 관련된 성과물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도는 이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한다는  것.

도는 11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이원택 정무부지사 주재로 상생형 일자리 모델 개발과 확산을 위한 ‘상생형 일자리 TF’제1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전북연구원,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캠틱종합기술원, 자동차융합기술원 등 도내 일자리 관련 전문가와 시·군 일자리 부서장이 참여해 그간 구상한 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 추진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참석자들은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군산·익산·완주·부안 4개 시군, 5개 모델을 제시했고 특히 상생형 일자리 TF와 함께 사업계획을 구체화해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의 돌파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제시된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는 △군산은 폐쇄된 GM공장을 활용한 자동차생산공장 위주 일자리 모델△익산은 넥솔론및 국가식품클러스터 등과 연계한 고용창조형 일자리 모델 등이다.

또 △완주는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생산단지 조성을 통한 일자리 모델 △부안은 미래재생에너지 및 수소전문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모델 등이다.
회의에 참석한 상생형 일자리 TF 전문가들은 지역의 아이디어를 상생형 일자리 모델에 대입, 노·사·민·정의 역할 정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들은“상생형 일자리는 단순히 기업유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노·사·민·정이 상생협약을 체결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광주형 같이 임금삭감만이 상생협력이 아니고 고용안정, 노사관계 인정, 생산성 향상, 원·하청 개선, 인프라-복지 협력 등 지역 여건에 맞는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합창했다.

아울러 이날 투자기업이 확정되지 않은 지역은 노사민정 협의가 제한되겠지만 지역에서 사전에 충분한 논의를 거쳐 기업유치 시 갈등이 재현되지 않도록 사전에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 등도 제시됐다.

회의를 주관한 이원택 정무부지사는“정부가 상생형 일자리를 상반기 중 2~3곳을 추가 발굴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만큼 군산지역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도 지역여건에 맞는 상생형 일자리가 확산될 수 있도록 상생형 일자리 TF, 시·군, 관계기관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1 [17:1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