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제3 금융중심지 지정 ‘물거품’
금융위 “여건 성숙되지 않아”보류, 지정절차 개시 특정할 수 없어…道 “다시도전” 민주“아쉬움” 민평“전북 패싱”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4/14 [17:27]

전북혁신도시를 제3 금융중심지로 지정하려는 전북도의 야심찬 계획이 사실상 물거품 됐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아쉬움’을, 민주평화당은“내년 총선 앞둔 부산 눈치보기일환으로 ‘전북 패싱’이다”고 각각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12일 개최된 제 37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에서는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용역 결과 및 금융중심지 지원센터 업무 추진실적 및 계획에 대한 금융연구원의 보고가 이루어졌다.

이날 금융연구원의 발표가 이루어진 후 금추위원들은 특히 전북 지역이 추진한 제3 금융중심지 프로젝트에 대해 현재 여건으로 봤을 때 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다고 평가하면서 전북의 제3 금융중심지 지정 ‘보류’의견을 냈다.

이들은 전북이 제3 금융중심지로 지정할 만큼 여건이 성숙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금융위의 입장은 현 단계에선 전북의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이 사실상 ‘무산’된 것이라 다름이 없다.

또한 현재 전북 혁신도시에는 금융중심지로서 위상을 가질만한 금융회사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유일한 상황인데 기금운용본부의 우수 인력이 퇴사하는 상황이라 종합적인 생활여건 마련을 통한 국민연금의 안정적인 정착도 주요 과제라고 금융위는 언급했다.

금융위는“일부에서는 단순히 농생명과 금융을 기계적으로 연계해 농업관련 금융회사인 농협 본점의 이전 필요성을 제기하는 주장이 있으나 농생명산업과 금융중심지로서 발전가능성을 논리적으로 연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중심지 지정절차 절차를 개시하는 문제에 대해선 전북 혁신도시 등 잠재 후보 도시의 금융중심지 여건 성숙도 및 추진상황 등에 따라 결정될 수 있는 문제이므로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이 같은 금융위의 발표에 대해 전북도는 다시 도전의사를, 전북정치권은 여야 나름의 입장 차이를 보였다.

전북도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전북도민의 기대가 많았던 금융중심지 지정이 이번에 결실을 맺지 못해 아쉬움이 크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금융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나 국장은“이것이 끝이라고 여기지 않고 전북 혁신도시를 금융도시로 육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당은 이와 관련해 “아쉽지만 존중한다”면서“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 때문에 임기 내에 반드시 이행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평화당 도당은“이번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전북 패싱’으로 ‘전북발전에 대한 훼방행위’에 불과하며 여건이 갖춰지면 논의하겠다는 말로 슬그머니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 프로젝트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지역공약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담겨 있는 개념으로 서울과 부산에 이어 전북혁신도시를 제3금융중심지로 육성하자는 것이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4 [17:2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