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의회·전북도 4차산업혁명 대응방안 공동모색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4/14 [19:03]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와 전북도가 지난 12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4차산업혁명 대응마련을 위한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는 수도권 소재 기업 등 4차산업 관련 업체 8곳이 참여한 가운데 ‘4차산업혁명시대 전북도 대응전략’과 이에 걸맞은 ‘전북도 투자유치 전략’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참석한 업체로는 서울 소재 디지털 문화콘텐츠 분야의 180명의 직원을 거느린 ㈜매크로그래프, 전기차 SW플랫폼 분야 전문기업인 ㈜오큐브, IoT안전보호분야 선두주자인 ㈜세이프웨어 등과 도내 기업인 ㈜일렉토르, 시온테크 등이 함께 했다.
이밖에 전북테크노파크, 자동차융합기술원, 에코융합섬유연구원 등 도내 R&D분야 출연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해 참여 기업들과 함께 자율주행차와 드론, IoT 및 디지털 문화콘텐츠 분야 등에서의 전북의 대응전략을 공동으로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좌장을 맡은 강용구 위원장은“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4차산업 시대에 전북은 대기업 중심의 산업구조에서 벤처창업기업 유치와 육성을 통해 중소·중견 기업으로 성장시켜나가는 지역산업의 체질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4 [19:0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