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군산시-신보, 군산에 100억원 긴급자금 지원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5/14 [17:05]


전북도와 군산시, 전북신용보증재단(전북신보)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한국 GM 군산공장의 협력업체에 긴급자금을 지원한다.

14일 도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363회 전북도의회 임시회에서 농산업경제위원회가 이런 내용을 담은 ‘전북신보 출연동의안’을 통과시켰다.

강용구 농산업경제위원장은 “전북에서 대기업의 잇따른 가동 중단으로 협력기업들이 경영위기에 처한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최소한의 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한도 초과, 담보력 부족 등 여신한도 초과로 경영위기에 빠진 협력업체를 위한 지원이 가능해졌다.

이번 지원은 전북신보가 접수·심사, 대출 등 모든 과정을 담당한다.

생산설비를 갖춘 조선·자동차 기자재, 부품 제조업체가 대상이고 전북신보는 이들 업체당 최대 1억원 한도로 총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증한도를 초과한 업체는 2년 거치 5년 상환 조건으로 기간을 늘려주고 3.8%의 금리 가운데 2.5%를 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도 나석훈일자리경제국장은 “산업고용위기지역이 1년 이상 지속됨에 따라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협력기업들이 빠른 시일 내에 회복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4 [17:0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