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만금 태양광 전북공약 질타
한국당 전북 현장 최고위원회의 개최 황 대표 “태양광 패널 전북 부담”…신보라“문 정부 전북공약 낙제점”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5/20 [17:12]


20일 전북을 찾은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일제히 문재인정부의 새만금 태양광 건설에 대한 문제점과 문 정부의 전북 공약이 낙제점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 자유한국당은 이날 지엠 군산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등 전북의 현실적 문제부터 해결하는데 적극적인 지원도 함께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등 지도부는 이날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신시도33센터에서 열린 전북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들을 쏟아냈다.

우선 황 대표는 새만금 지역의 태양광 사업에 대해“6조원에 달하는 사업비 조달은 어떻게 할 것인지부터 의문”이라며 “(태양광이) 경제성이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또 태양광 패널이 오히려 환경을 파괴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자칫 전북에 부담을 지우는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대표는 “이 정권의 터무니 없는 고집으로 새만금 개발이 망가진다면 그 책임은 모두 대통령과 이 정권에 있음을 분명히 말한다”며 “우리 당은 새만금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동시에 태양광 부작용과 역효과를 철저히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새만금은 전북 도민의 염원과 국토자원 미래, 희망이 있는 곳이다. 그러나 경제거점으로 만들겠다던 문 대통령의 공약이 그들의 이념경제 정책인 탈원전 거점지역으로 바뀐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며“새만금에 대해서는 우리 모두 빚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새만금 개발이 더욱 잘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태양광이나 신재생 에너지사업은 낮은 효율과 경제성으로 사실상 비관적”이라며 “주민 여론조차 제대로 수렴하지 않고 추진한다는 것에 대해 우려스럽다. 이런 부분을 국회에서 꼼꼼하게 살펴서 한국당이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전북 경제와 새만금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새만금에 대해서도 ‘문제는 문재인’이라는 말이 예외는 아니다. 태양광 사업 과정에서 지역주민이나 지방자치단체 등 의견을 듣고 결정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전북 경제가 무너져 내리는 원인은 문 대통령의 잘못된 경제고집이라”며“이를 고쳐야 전북 경제가 살 수 있다. 여론, 민심, 표로 심판해서 느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신보라 최고위원은“문 대통령이 전북에 약속한 공약은 10개 과제, 30개 세부사업이라”며 “전반적으로 낙제점에 가깝다는 평가다. 농생명 사업은 절반이 넘게 미착수 상태라”고 지적했다.
신 최고위원은“30년 걸려 이룬 새만금이 고작 태양관 조성단지로 전락하게 생겼다”며 “장밋빛 공약을 버리고 경제 침체에 따른 전북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우리 전북 경제도 최악의 붕괴 직전상황이다. 산업이 붕괴하고 청년들이 다 떠나면 결국 전북의 미래는 어떻게 되겠느냐”며 “이런 상황을 극복하고 전북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GM 군산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공장 가동 중단 등 현실적인 문제를 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전북을 농생명특화지역, 금융중심지역으로 지원하고, 소재산업,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바 있다”며 “약속을 속도감 있게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20 [17:1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