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부채문화관 기획초대전‘단오부채展’개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0 [09:17]

전주부채문화관이‘전주부채문화관 기획초대전 단오부채展’을 개최한다.
단오부채展은 전주부채문화관에서 오는 11일까지 진행하며 전주 부채의 맥을 이어오는 부채 명인 10인의 작품 27점을 전시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28호 선자장 김동식,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 방화선, 엄재수, 박인권,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51호 낙죽장 이신입, 전주부채 장인 노덕원, 박상기, 이정근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부채 명인의 대를 이어가는 선자장 김동식 전수자 김대성, 선자장 박인권 이수자 박계호 작품을 선보인다.
 
단오는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우리나라의 큰 명절 중 하나로 특히 단옷날 우리 선조들이 부채를 선물하는 풍속은 더위를 슬기롭게 이겨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조선시대 전라남북도 및 제주도를 관활하던 전라감영에는 선자청이 있어 이곳에서 부채를 제작해 임금님께 진상했고 진상받은 부채는 단오선이라 해 여름 더위를 대비해 신하들에게 하사했다.
 
전주부채문화관은 단오의 의미를 되새기고 현대인들에게 우리 부채 문화를 돌아보는 계기로 단오부채展을 마련했다.
문의 전주부채문화관 063-231-1774~5, 월요일 휴관, 관람료 무료./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0 [09:1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