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남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원시, 피서철 맞아 생활오수 줄이기 등 펼쳐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1 [15:21]

남원시가 피서객들에게 지리산 뱀사골 계곡의 맑고 아름다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매년 여름 피서철에 식품접객업소, 펜션 등에서 많은 물 사용으로 깨끗한 계곡수 오염 우려는 물론 생활오수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리산 국립공원인 뱀사골지역에는 달궁처리장을 비롯 산내면 소재지까지 9곳의 생활오수를 처리하는 하수처리시설이 있다.

해마다 처리시설 용량을 초과하는 많은 하수가 유입돼 지난해에는 처리시설을 보강하고 처리효율을 높이는 등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하여 방류수 수질기준을 만족하고 있다.
그러나 피서철을 맞아 피서객 유입 및 서비스업소가 증가하면서 업소에서 배출하는 생활오수량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환경사업소는 남원시외식업중앙회 및 관련 업소 등을 상대로 휴가 성수기인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비상 근무조를 편성해 하수처리시설 집중관리와 업소에서 배출하는 생활오수 이외에 주방 외부에서 쓰는 허드렛물이 처리시설에 유입되지 않도록 생활오수 줄이기 협조 요청 및 홍보와 계도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하수처리에 지장을 주는 음식물 쓰레기 등 각종쓰레기 하수구 투입금지, 변기 독약품 등 합성세제류 사용을 자제해 뱀사골을 찾는 피서객들에게 맑고 깨끗한 계곡과 휠링의 시간을 갖도록 환경사업소에서는 관련 사업주에게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권희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1 [15:2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