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정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읍시, 아름답고 특색있는 가로수 거리 만든다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1 [15:57]


도시 경관의 핵심 요소로 가로수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읍시가 관통로 일원에‘특색있는 가로수 시범 거리’조성에 나섰다.

시범 사업에는 1,4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4월부터 생육이 양호한 단풍나무 노선을 선정해 수목 전지를 실시했고 11월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관통로(동초등학교 사거리~초산교 교차로) 1.4Km 구간 단풍나무 124본의 수형을 최대한 살리면서 우산형 모양의 정형식 가지치기로 특색있는 가로수 거리로 탈바꿈시켰다.

이를 통해 운전자 시야 확보를 통한 교통 불편 해소와 함께 상가의 간판을 가리는 민원도 해소함은 물론 통일감 있는 가로경관을 조성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가로수는 시민들이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녹색자원이자 도시 가로경관의 친환경성과 자연성을 표현하는 중요한 요소로 도시 경관 개선 효과가 뛰어나다.

이에 따라 시는 시범사업 이후에도 가로수 관리 과정과 주민 반응 등을 종합 검토해 다른 지역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특색있는 가로수 거리를 통해 가로환경의 품격을 높이고 지역주민이 명품 가로수 길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지역 내 단풍나무와 벚나무, 은행나무, 이팝나무 등 총 12종 2만8,298본의 가로수를 관리하고 있다.

건강하고 아름다운 가로수를 위해 맹아 제거와 시비, 급수작업, 결식구간 보식 작업 등 가로수 유지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 /황광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1 [15:5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