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정치권 故이희호여사 추모 모드
민주“인권과 여성의 행복한 삶을 위해 헌신” 민평 합동분향소 마련…바른“대한민국 민주화의 동지”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1 [16:54]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여사 조문 첫날인 11일 전북 정치권도 ‘추모모드’에 들어갔다.

우선 더불어민주당 도당은 이날 관련 논평에서“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해온 이희호 여사가 영면(永眠)에 들어갔다.”며“도당은 전북도민과 함께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이신 故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애도를 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도당은“오직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과 여성의 행복한 삶을 온전히 지키기 위해 싸워왔던 故 이희호 여사는 우리 곁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남기신 ‘하늘나라에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말씀을 기억하며 아픔이 없고, 슬픔이 없는 곳으로 보내 드려야 하는 지금, 우리는 고인의 뜻을 영원히 기억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평화당도당은 이희호여사 분향소와 관련해 전북도당(어은터널 사거리)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하고 11일 오후 6시부터 일반도민 및 당원들을 상대로 조문을 했다.

도당은 논평에서“김대중 대통령의 인생의 반려자이셨던 이희호 여사께서 영면하셨고 이희호 여사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이희호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위대한 정치적 여정에 동행하기 전부터 우리나라 여성운동가의 효시로서 깊은 족적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아울러 바른미래당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고(故고) 이희호 여사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영면을 기원한다.”며“우리는 선도적 여성운동가, 대한민국 민주화의 동지, 소외계층의 이웃,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부인이셨던 고인의 서거에 깊은 슬픔을 느끼며 꿈속에서 그리던 김대중 전 대통령과 천국에서 만나 헤어짐 없이 영원히 행복하시기를 머리 숙여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1 [16:5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