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계신 개인전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2 [09:20]

김계신 작가의 일곱번째 개인전이 12일부터 17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다.
나뭇가지나 나뭇잎, 열매를 하나의 섭리로 받아들인다.
일상적이고 세상사적인 안목에 비추어 바라본다면 해결될 수 없는 영역에 관한 관심, 김계신에게 있어서 작업은 창조주에 대한 절대 사랑이 전제된다.
그는 나무 한 그루, 과일 한 송이를 어떻게 하면 잘 그릴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보다 그 피조물이 원천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명에 주목해왔다.
대상과 마주함에 있어서 자신과 어떤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지, 이러한 관계를 흠모하는 일은 곧 자기 고백이고 영적 리얼리티와 연계하는 일이라 하며 그에게 꽃과 나무는 정물의 대상이 아닌 영적 대상과 자신을 일치시키는 상징물이 된다.
        
그의 유채 작업은 기름기 없는 담박한 표현이 인상적이다.
특별한 기교를 부리지 않고 성실하게 화면을 구성해간다.
때로는 대지에서 느껴지는 마티에르가 화면 전반에서 느껴진다.
담박함이나 평범함이 오히려 드물어진 오늘날의 예술 현상 속에서 질박한 뉘앙스를 선사하는 것이 그의 작업이다.
이번 개인전은 최근 수년간의 작업에 대한 결실로, 이 작업을 통해 많은 감상자가 자신을 되돌아 볼 기회가 되고 누구나 소유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고 감사의 언사가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
김계신의 작업은 이러한 소망을 담는 그릇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그의 작업은 그 소망에 대해 얼마나 헌신하고 흠모하는가에 대한 하나의 답안이며 우리가 모두 작은 자연물을 통해서도 영적인 교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거기로부터 맑은 영혼을 얻어내고 창조주의 실재함을 경험하는 긍정적인 결과를 얻어낼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 및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으며 수많은 그룹전과 다양한 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현재 목우회, 한국미협, 강동미협, BARA회원으로 활동하며 한국현대여성미술대전과 현대조형미술대전 운영위원을 맡고 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2 [09:2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