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구개발분야 국비 확보 관건
도, R&D 정책강화 나서 4대 전략 12개 추진과제 등 혁신방안 마련…자체예산으로 혁신성장 불가능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16:53]


전북도가 전북의 미래발전과 산업성장을 위해 지역 성장잠재력의 원천인 연구개발(R&D)분야 정책강화에 나선 가운데 향후 이에 따른 국비 확보가 관건이라는 의견이다.

이는 R&D분야 관련한 국비 확보 없이는 전북도 자체 예산으로 연구개발 혁신성장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사실상 전북지역의 정부 연구개발예산이 2012년 2,971억원에서 2017년 7,642억원으로 2배 이상 확대돼 최근 5년간 증가율이 25.1%로 전국 1위에 해당하는 등 지역 R&D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정부는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해 R&D 투자를 확대 2019년 정부 R&D 예산 20조원 시대를 맞았고 향후 연구개발 분야 예산 투자액이 2020년 21.4조원, 2022년 24조원까지 크게 늘어날 예정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연구개발(R&D)관련된 전북도의 국비확보가 앞으로 전북도 연구개발(R&D)분야 정책강화에 주요 가늠자라는 견해이다.

앞서 송하진지사는 최근 간부회의에서“문화예술은 국가의 품격이고 연구개발(R&D)은 국가의 경쟁력으로 성장잠재력의 원천인 연구개발(R&D) 정책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도는 미래성장을 견인하고 산업 스펙트럼을 확장할 수 있도록 ‘전북도 연구개발(R&D)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혁신방안은 ‘융합과 혁신이 공존하는 스마트 R&D 생태계 구축’을 비전으로 삼고 거버넌스 구축, 인프라 확대, 프로세스 내실화, 기술사업화 강화를 4대 전략으로 마련했다.

또 도는 상시 R&D 기획?발굴 체계 구축, R&D 실무기구 역량강화, 정부연구기관 복합유치?규모 확충, R&D기획 범위 확대 및 품질강화 등 12개 추진과제를 발굴했다.
특히 R&D 총괄 컨트롤 타워로서 전북도과학기술위원회의 위상 강화를 위해 위원장을 현행 정무부지사에서 도지사로 격상했다.

도는 과기위 산하 6대 연구회를 문화관광, 환경?복지, 건설, 안전 등 R&D 발굴이 부족한 분야까지 확대해 R&D 기획?발굴 범위를 도정 전반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는 R&D 실무기구의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전북과학기술진흥센터의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R&D 기획?발굴, 사업관리, 성과평가, 사후관리 등 R&D 사업의 전주기적 관리를 강화할 수 있도록 장기적으로 ‘전북과학기술기획평가원’을 설립하기로 했다.

도 임상규기획조정실장은 “전북도는 전 실국이 하나 돼 연구개발(R&D) 혁신방안을 차근차근 이행하고 전북의 성장잠재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2 [16:5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