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혁신도시 흔드는 행위 ‘좌시않겠다’
농수산대학 영남캠퍼스 설치 추진에 전북도 전북정치권 ‘발끈’…“일고 가치 없다”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6 [08:15]


지난 2015년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에 따라 전북 혁신도시로 이전한 농수산대학의 영남캠퍼스 설치 추진과 관련, 전북도와 전북 정치권이 거센 반발의 목소리와 함께 발끈했다.

특히 이 같은 시도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관련 지역 민심을 겨냥한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자칫 전북혁신도시 기반을 송두리째 뒤흔들고 전북도민에게 전면전을 선포한 행위이어서 ‘결코 좌시할 수 없다’는 볼멘소리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최교일의원(영주·문경·예천)은 한국농수산대학 멀티캠퍼스 설치를 추진하는 한국농수산대학설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최 의원측은 이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한국농수산대학 영남캠퍼스 설치가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이에 전북도 및 전북정치권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도시 시즌 2’와 정면배치된다는 입장과 함께 전북혁신도시의 뿌리를 근본부터 흔드는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우선 전북도 최재용농축수산식품국장은 지난 14일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한농대의 분교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 국장은“대통령 지역공약 1호인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와 핵심정책인 ‘혁신도시 시즌 2’의 성공을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이전기관의 위상강화와 경쟁력 확보가 필요한 시점이다”면서“특히 분교 설치 주장은 이제 겨우 기반을 갖춘 전북혁신도시의 뿌리를 근본부터 흔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 국장은“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종회 의원과 정운천 의원도 앞으로 관심을 가지고 공조하기로 했다”며 “지금은 미래 고부가가치산업인 농업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우수 인력을 유치·육성할 수 있는 교육 인프라 구축과 정원 확대에 치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회 김종회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전북도민에게 전면전을 선포한 행위”라며 “해당 상임위에 상정되지 못하도록 원천봉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히 “국회 농해수위원원회 단계에서 일부 정치인을 제외하고 모든 국회의원과 연대해 농수산대학 분할법이 상정되지 못하도록 원천 봉쇄하거나 부결시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북도의회는 17일 오전 9시 40분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한농대의 분교 주장은 전북혁신도시의 기반을 송두리째 뒤흔들고 전북도민에게 전면전을 선포한 행위이다”는 내용을 강조한다.

한국농수산대학은 국립 3년제로서 농어업·농어촌발전을 선도하는 유능한 정예 농업경영인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 1997년 설립됐다.
최초 경기도 화성에 소재하던 농수산대학은 지난 2015년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에 따라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했다.

현재 한국농수산대학은 매년 입시경쟁률이 평균 4대1에 달할 정도로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한편 농식품부가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한국 농수산대학의 기능과 역할 확대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어서 전북도는 농식품부의 연구용역 내용에 한농대 분교 설립에 관한 내용이 다뤄질지 주목하고 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6 [08:1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