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ㆍ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U-20 월드컵] 정정용호, 금의환향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7 [09:31]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에 빛나는 정정용호가 금의환향했다. 국민들은 공항에서부터 자랑스러운 태극전사들을 뜨겁게 환영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8시쯤 귀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초 이날 오전 6시25분 도착하기로 했던 대표팀 비행기가 지연 도착하면서 예상보다 늦게 모습을 드러냈다.

FIFA 주관대회 남자 축구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이은 준우승으로 국민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21명의 태극전사를 맞이하기 위해 이른 오전부터 인천공항이 붐볐다.

팬들은 플래카드와 선수들을 위한 선물, 꽃, 유니폼, 카메라 등을 들고나와 선수들을 기다렸다. 여기에 이날 여행을 떠나려던 여행객들도 붐비면서 게이트 출구가 떠들썩해졌다. 게이트 출구로도 모자라 2층에도 팬들이 장사진을 쳤다.

선수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열렬한 환호로 선수들을 맞이했다. 플래시가 사방에서 터졌고 곳곳에서 환호성이 들렸다.

팬들은 곳곳에서 사진과 영상을 찍고, 선수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선수들을 반겼다.

선수들은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같이 사진을 찍었다. 또 준비한 인형과 꽃을 주기도 하면서 팬들의 성원에 보답했다./뉴스1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7 [09:3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