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남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생들 떠난 폐교 양조장으로 변신
두동초에‘햇살가득 섬진강 섬섬옥주 6차 산업화 사업’추진
 
권희정 기자 기사입력  2019/06/18 [15:31]

학생들이 떠나 인적이 끊긴 초등학교가 양조장 및 발효 아카데미로 변신한다.

남원시는 옛 두동초등학교에 총 사업비 25억원을 들여 ‘햇살가득 섬진강 섬섬옥주 6차 산업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햇살가득 농촌 재생 프로젝트는 농촌지역의 흉물로 버려진 방앗간, 폐교 등을 주민 공동이용시설(작업장, 양조장, 카페 등)로 재생, 주민 소득증대 및 일자리를 창출해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전북도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한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 재생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옛 두동초등학교를 ‘햇살가득 섬진강 섬섬옥주 6차 산업화 사업’으로 응모해 선정됐다.

시는 두동초등학교 1층에 발효·양조시설, 청년창업 수제맥주 공유 제조시설 등을, 2층에는 게스트하우스, 전통발효 아카데미 공간을 각각 조성하기로 했다.

운동장에는 캠핑장과 주차장을 만들어 수제맥주 마니아들이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하루쯤 잠을 자면서 발효체험도 하고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락 페스티벌, 청년음악회 등 계절별 축제를 추진해 남원 전통명주를 홍보하고 수익창출을 도모한다는 복안이다.

기록에 따르면 조선시대까지 집집마다 전통발효 누룩 60여종을 이용해 360여 가지의 가양주를 빚은 것으로 기록돼 있다.

특히 남원은 물맛이 좋고 공기가 깨끗해 좋은 술이 생산되고 있으며 누룩 장인 등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시는 기반시설을 완성한 뒤 마을주민, 청년 등이 참여하는 협동조합을 설립해 운영을 맡길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청년 일자리 및 지역소득창출 뿐만 아니라 남원을 관광도시로서 더욱 홍보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동면 연산리에 위치한 옛 두동초등학교는 대지면적 1만6,379㎡에 연면적 1,573.91㎡의 2층 조적조 건물이다.

현재는 태양광 발전시설이 들어서 있다./권희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8 [15:3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