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융중심지 道 역량부족 ‘집중포화’
송지용“선제적 대응정책 미흡” 오평근“준비부족 성급한 도전”문승우“치밀한 대책 촉구”…송지사“적극 노력해 나가겠다”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6/18 [17:04]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와 관련,전북도의 관련 ‘역량부족’이 전북도의회에서 집중포화를 받았다.

또 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 지정 재추진을 위해서는 금융위원회의 평가요소에 대응할 수 있는 맞춤형 전략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함께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송지용의원(완주1)은 18일 열린 제 364회 정례회 도정질문을 통해“지난 19대 대통령 선거 대선공약 사항으로 전북 혁신도시 금융중심지 추가지정이 도정의 현안이 된 이후 현재까지 금융중심지 선정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해왔지만 전북도가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금융중심지 지정 신청을 위한 계획안은 금융중심지법 상 명시된 요건에 부합하지 못했다”고 일갈했다.

송 의원은“특히 기존의 금융중심지들과 차별화된 추진실적과 발전방향을 제시하지 못함에 따라 단지 도 자체노력 및 금융위원회의 평가항목에 대한 선제적 대응정책에 대한 미흡함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정부의 금융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점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는다면 추가 선정은 앞으로도 험난할 것이라”며 “전북도가 정부의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 중점과제와 연계한 금융위원회의 평가요소별 맞춤형 혁신전략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오평근의원(전주2)도 이날 도정질문에서“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를 두고 일각에선 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적 결정이라든가 의도적인 전북 패싱이라는 등의 주장을 하고 있지만 정치적 색깔을 배제하고 냉정히 따져보면 철저한 준비부족에 따른 성급한 도전으로 평가될 수 있다.”고 톤을 높였다.

오 의원은“기존에 금융중심지를 염두에 두고 전북도가 발주한 금융타운 종합개발계획 용역 등에서 이미 같은 고려사항에 대해 준비할 것을 보고받았지만 전북도는 아무런 준비도 없이 대선 공약만 믿고 무작정 신청부터 했다”며“더욱이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선 금융타운 등의 인프라구축이 선행조건임을 전북도는 관련 용역을 통해 미리 인지하고 있었지만 금융타운 조성을 위한 첫 삽도 뜨기 전에 성급히 뛰어들었다”고 질책했다.

오 의원은“한 번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선 보다 철저한 준비로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고 내부 전문가의 충원과 파견인력의 적절한 활용이 시급하다”며“앞으로 국제금융컨퍼런스를 비롯해 금융 관련 학회나 금융산업발전위원회 등 외부 전문가 네트워크도 적극 활용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승우의원(군산4)은 이날 도정질문을 통해“문재인대통령 취임 2년이 넘는 현시점에서 전북 대선 공약과 관련해 제대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은 새만금사업을 제외하고는 거의 없다”면서“특히 대표적으로 제3금융도시지정과 연기금?농생명 금융타운 조성등이 보류되거나 착수하지 못했고 관련 국가 예산에 있어서도 2018년 4,286억원, 올해 7,907억원만 반영됐다”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문재인 대통령이 대선당시 전북도에 약속한 전북 혁신도시 금융중심지 추가지정 등 공약사항 이행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북도의 적극적이고 치밀한 대책과 함께 정치권과의 공조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송하진지사는 답변을 통해“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 지정 재추진을 위해 금융센터 조성 등을 통한 인프라 구축, 차별화된 금융중심지 논리 마련을 위한 금융중심지 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 실시, 전문금융인력 양성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며“특히 더욱 밀도 있는 대응정책을 마련해 지정공고가 이루어지고 금융중심지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8 [17:0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