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민 곁에 다가가는 컨설팅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9 [09:23]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농업경제 활성화를 위해 우수농업법인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발품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김장근 본부장은 18일 전라북도 김제시에 위치한 늘품농장과 하랑농장을 농업·공공금융 부문장인 정용석 부행장, 농업금융 컨설턴트와 함께 방문해 영농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사업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귀농인인 늘품농장 문성혁 대표(42)는 귀농을 꿈꾸던 중 지인의 소개로 농협은행의 농업금융컨설팅 서비스를 신청해 컨설턴트의 조언에 따라 향후 사업계획을 구상했고 농협은행이 취급하는 저리자금을 지원받아 오이농장을 신축해 지난 2018년말 영농을 시작했다.
문 대표는“컨설팅을 통해 기술, 지역융화, 판로개척 등의 중요한 일을 해결할 수 있었고, 지금의 귀농생활이 너무 만족스럽다”며“성공귀농을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이 농업금융컨설팅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랑농장 허정수대표(30)는 전북을 대표하는 청년농업인으로 지난 2017년 농업금융컨설팅을 통해 온실 2개동을 증축해, 현재 총 3만4,600㎡ (1만500평) 규모의 농장에서 토마토를 재배하고 있다.
또 허 대표는 완숙토마토 추가생산보다는 다른 품종의 토마토를 생산할 것을 권유받았고, 증축시설에서 송이토마토를 생산해 유통업체 및 소비자들에게 인지도를 높여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고 있다.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농업 현장 방문을 지속해서 추진해 농협과 거래하면서 불편한 점은 없는지 등 여러모로 살펴보겠다”며“이를 통해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금융컨설팅은 농·축협 영업점 및 인터넷(http://consulting.nonghyup.com)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9 [09:2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