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수종자 빠른 전환으로 농가소득 향상 기여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9 [09:25]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8일 지난해 생산한 식량작물 12품목 178품종(총 2만6,913kg)을 전국의 농가에 보급했다고 밝혔다.
올해 95개 지방농촌진흥기관을 통해 보급한 종자는 △벼 82품종(1만 5,867.4kg) △밭작물 11품목 96품종(1만 1,045.1kg)이다. 보급량 기준 벼는 249.8ha, 밭작물은 132.2ha 면적에서 생산한 양이다.
이번에 분양한 종자 중 55.7%(1만4,977kg)는 최근 5년 내(2014년∼2018년)육성한 품종으로 빠른 보급과 확산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 중 벼는 65.9%(1만 451kg)가 5년 내 육성 품종으로 최고품질·기능성·가공·사료용 등 용도와 지역 특성에 맞게 선택의 범위가 넓어졌다.
주요 벼 재배지인 충북에서는 외래 품종을 우리 품종으로 전환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충주는 쌀 전업농과 함께 올해 분양한 ‘새일품’으로 9개 읍·면 채종단지를 선정하고 종자를 증식하고 있다.
또 청주는 ‘새일품’, ‘진수미’, ‘새칠보’ 등 지역에 맞는 새 품종을 선정하고 있으며 진천은 ‘청품’, ‘상보’, ‘진수미’ 품종 전시포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 신기술시범사업과 지방농촌진흥기관은 무상 분양 확대 등 종자 보급 방향을 개선했으며 생산한 종자는 지역별로 자체 증식하고 보급해 새 품종의 자체 확산을 강화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정충섭 기술지원과장은 “앞으로 국내에서 육성한 품질 좋은 새 품종을 빠르게 보급해 식량작물 연구 성과를 알리고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9 [09:2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