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 시민행복 위해 머리 맞대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19 [19:33]


전주시를 비롯한 주민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전국 자치단체들이 시민들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는 19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협의회 소속 단체장과 공무원, 각계각층의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정책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토론하는 ‘제2차 행복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방정부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행복한 지역공동체를 구축하기 위한 행복정책 제도화 방안 등 ‘행복’의 가치를 정책으로 구현하고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먼저 주제발표 시간에는 한신대 정건화 교수와 전 경향신문 한윤정 문화부장이 ‘해외 행복지표와 행복정책의 유형과 문제점’을 주제로 발제했으며, 이어 서울연구원 변미리 선임연구위원과 민주사회정책연구소 이재경 연구원이 각각 ‘행복지표 개발과 행복정책 제도화 방안’ㆍ‘지방정부의 행복정책 실행을 위한 조건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국민총행복전환포럼 이지훈 운영위원장을 좌장으로 서울시의회 서윤기 운영위원장과 서울시 박진영 정책기획관, 서울시 동북4구 정선철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장, 전주시 정책연구소 박현정 책임연구원, 한겨레신문 김현대 선임기자가 패널로 참여하는 토론도 진행됐다.
특히 전주시를 대표해 토론자로 나선 박현정 박사는 “주민의 행복을 제도화하기 위해서는 행복영향평가 기반이 될 행복지표 개발과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면서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속가능한 지역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는 전주 역시 주민행복을 위해 끊임없이 관심과 담론을 형성해나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는 민선 7기 지방선거를 전ㆍ후로 전국 39개 지자체장들이 국민총행복전환포럼과 행복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주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정책을 추진하기로 결의하면서 창립됐다. 협의회에는 현재 35개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행복을 구체화하고 제도화하기 위해 행복지표 개발 및 행복정책 심포지엄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협의회 상임회장을 맡고 있는 김승수 전주시장은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가 왔다. 또한 도시는 사람을 담는 그릇이기에 도시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느냐에 따라 시민들의 삶도 달라진다”면서 “협의회 회원도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상호 교류를 강화해 진정한 시민행복을 실현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9 [19:3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