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북미 정상 판문점서 역사적인 만남
정전 66년만 김정은-트럼프 'DMZ 악수'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6/30 [22:2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

이날 판문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나와 김 위원장을 기다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맞이하는 가운데 곧이어 김 위원장이 북측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북미 정상은 군사분계선 위에서 악수를 나눴고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잠시 월경을 했다.

군사분계선에서 수 걸음을 걸어가 기념사진을 촬영한 북미 정상은 악수를 나눈 뒤 다시 남측으로 이동, 함께 군사분계선 남측으로 넘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사상 처음 북한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됐다.

이후 자유의집에서 대기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며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의 DMZ 회동이 성사됐다.

김 위원장은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며 "좋지않은 과거 청산하고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 자체가 역사적”이라며 “굉장히 특별한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30 [22:2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