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읍 무성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전북 3개 보유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7/07 [21:23]

 

정읍 무성서원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7일 전북도에 따르면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서원‘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공식 등재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읍 무성서원은 한국의 14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에 등재가 확정된 한국의 서원은 ‘무성서원(전북 정읍), 소수서원(경북 영주), 도산서원(경북 안동), 병산서원(경북 안동),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동서원(대구 달성), 남계서원(경남 함양), 필암서원(전남 장성),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 유산이다.

이에 앞서 지난 5월 14일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이코모스(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유네스코에 제출한 최종 평가결과 보고서에 ’한국의 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권고‘ 의견을 제출한 바 있다.

정읍시 칠보면에 위치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지방관의 향촌민에 대한 학문 부흥을 목적으로 마을 가운데 세워진 서원이다.

원래 신라말 유학자인 최치원을 제향하기 위한 태산사였으나 1696년 숙종 22년에 ‘무성’이라는 이름을 내리면서 국가 공인 서원이 됐다.

도는 무성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됨에 따라 ‘세계유산 협약’과 ‘운용지침’ 등 국제규범에 근거해 유적의 보존·관리방안을 마련·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서원 인지도 및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현재 운영중인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프로그램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오는 9월에는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기념하기 위해 대규모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송하진지사는“이번 무성서원 세계유산 등재로 전북 문화유산의 우수성이 다시 한 번 입증 됐다”며“전북문화의 자부심과 자존의식을 가지고 앞으로도 우리지역 문화유산이 세계 속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7 [21:2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