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담호 수상 태양광 道 반대 ‘목청’
수돗물 안전 불신 초래 정서상 수용하기 어려움 강조…수자원공사 입장변화 주목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7/15 [07:18]


한국수자원공사의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 추진 계획과 관련, 전북도가 공식적으로 반대 목청을 높임에 따라 이에 따른 향후 수자원공사의 ‘입장정리’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수자원공사는“용담호 수상태양광을 환경적 문제가 없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하고 있어 과연 기존 ‘스탠스’를 바꿀지 주목되고 있다.

도 김인태환경녹지국장은 지난 12일 관련 기자 간담회에서“도는 최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 추진 계획에 대해 반대 입장이다”며“지역 일자리 창출효과 및 합천댐 등 타 지역에서 환경성과 안전성에 대해 검증했다고 수자원공사가 주장하나 용담댐을 타 댐과 직접 비교 동일한 결과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일갈했다.

김 국장은 이날 용담호 수상 태양광 추진과 관련 문제점을 집중 강조했다.
우선 용담호의 경우 전북도민의 70%,130만명의 도민이 마시는 광역상수원으로 도민에게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상수도를 공급하는 것이 그 어떤 정책보다 우선돼야 하기 때문에 ‘수질의 불신감’이 가장 큰 문제이라고 지적했다.

즉 가장 깨끗하고 무엇보다 안전하게 관리해야 하는 상수원에 수상태양광 설치는 신중에 신중을 기하고 안전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는 것이다.

또 일부 전문가들은 수상태양광 패널로 인한 빛 투과문제, 모듈세척, 철거, 수질 및 수생태계 등 여러 가지 문제를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례로 국정감사에서도 수상태양광 문제점이 ‘장기간 바람 및 풍랑에 의해 모듈 파괴와 부유체의 대부분이 PE(폴리에틸렌) 제품으로 파손 위험이 상존한다’고 지적됐다.

따라서 수자원공사가 환경과 안전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도는 수질 및 안전에 문제가 없이 완벽한 것인지 우려되고 무엇보다 도민의 정서상 이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도는 용담호 물을 먹고 있는 5개 시·군 의견을 수렴한 결과 수상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경관 훼손은 물론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과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사회적 공감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도는 전북지방환경청에 도와 시·군 입장을 전달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추진하는 용담호에 설치할 수상 태양광은 20㎿ 규모에 연간 2만 4,026㎿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로 현재 전북지방환경청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 중이다.

도 김인태환경녹지국장은“용담호를 광역식수원으로 이용하고 있어 도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면서“한국수자원공사에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 사업의 부적합성을 알리고 반대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5 [07:18]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