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름 휴가의 성지 맑고 투명한 진안고원의 계곡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8/01 [09:19]

진안은 호남의 3대 정맥인 금남정맥, 호남정맥, 금남?호남정맥 등 3대 정맥이 맞닿은 산태극과 섬진강, 금강의 발원지인 수태극이 펼쳐지는 곳이다.
평균 해발 300m의 고원지대로 호남의 지붕, 남한의 개마고원으로 불린다.
전체면적(7만8916ha)의 76%인 5만9771ha가 산림으로 전북에서 산림자원이 가장 풍부하다.
올여름, 진안을 찾으면 미슐랭 그린가이드북이 별 3개 만점 준 마이산은 물론 용담호, 깊고 푸른 계곡, 울창한 휴양림, 신록으로 갈아입은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을 만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꼭 가봐야 할 곳은 바로 계곡. 진안엔 운일암반일암과 운장산 갈거계곡, 마조학동계곡을 비롯해 맑고 시원한 물이 흐르는 계곡이 많다.   


      
# 여름철 피서 1번지 운일암반일암
운일암반일암은 운장산 동북쪽 명도봉(863m)과 명덕봉(845m) 사이 약 5㎞를 흐르는 계곡으로 집채만 한 바위와 옥류가 압권이다.
운일암은 주변을 오가는 것은 ‘구름’과 ‘해’뿐이라는 뜻이고 반일암은 햇빛이 반나절밖에 비치는 않는다는 뜻이다.
이름만으로도 계곡의 깊이와 시원함을 가늠할 수 있는 이곳은 지난 1990년부터 본격적인 관광지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했다.
진안군은 1990년 12월 27일 관광지로 지정된 운일암반일암 59만5,463㎡에 172억여원을 들여 화장실, 주차장, 전망대, 교량, 야영장, 현수교, 담수보, 체육시설 등을 설치했다.
계곡 산책로가 잘 조성돼 있으며 한여름에도 열대야가 없다.
무료로 운영되는 야영장도 있다.
주변 음식점에서는 송어회를 맛볼 수 있다.
진안고원에서 나는 더덕과 토종닭을 버무려 굽는 닭더덕구이, 오리훈제 등 먹거리도 풍부하다.
바위와 바위 사이를 흐르는 계류는 소(沼)를 이뤄 어른들이 물놀이하기에 적당하고 또 하류로 조금만 내려가면 어린이들도 안전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 자연수목의 멋진 어우러짐, 운장산 갈거계곡/자연휴양림
운장산자연휴양림은 정천면 갈거계곡에 위치한다.
길이는 7km로 원시수림과 양산유곡의 옥류가 연중 흐른다.
순환도로와 연접하고 ‘마당바위’, ‘해기소’등이 자연수목과 조화를 이뤄 멋진 풍광을 연출한다.
휴양림은 2000년에 개장했다.
하루 수용인원은 300~600명이다.
숲속의 집, 휴양관 등 24개동 숙박시설과 캠핑을 할 수 있는 데크 20개를 갖췄다.

# 진안군 정천면 마조학동계곡
운장산 줄기인 옥녀봉, 구봉산, 명덕봉 등으로 둘러싸인 학동마을 앞으로 맑은 물이 흐른다. 
하천 옆 바위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으면 에어컨을 틀어 놓은 듯 시원한 자연바람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
물이 훤하게 들여다보일 정도로 맑고 송사리 떼도 보인다.
주변 자연경관이 뛰어나고 마을휴양관은 계곡의 시원함과 산으로 둘러싸여 산촌의 푸른 기운을 한껏 느낄 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인기다./백시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01 [09:1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