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간정보 융합, 스마트한 미래 열다' 2019스마트 국토엑스포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8/02 [09:22]


찜통더위를 화악~ 날려버릴 대한민국 땅에 관한 모든 이야기가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펼쳐진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주관하는 국내최대 우리 땅 공간정보축제인 ‘2019스마트국토엑스포’가 오는 7일부터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민들을 찾아간다고 1일 밝혔다.
올해 12번째 생일을 맞는 국토엑스포는‘공간정보의 융합, 스마트한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총 23개국 정부와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85개 기업 186개의 전시부스가 방문객의 발길을 기다린다.
또한 공간정보 새싹기업판로설명회 등 4가지 창업지원프로그램과 공간정보아카데미 교육 간담회, 특성화 학생대상 모의 면접 등 다양한 일자리창출 프로그램을 창업·구직자에게 소개한다.
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800여명의 내빈이 참석하는 첫날 7일에는 오전 10시 20분부터 LX 최창학 사장과 KAIST 김대영 교수, 에스리(esri)社 리차드 버든(Richard Budden) 본부장과 세계측량사연맹(FIG) 제7분과 다니엘 파에즈(Daniel Paez) 위원장 등 이 ‘4차 산업혁명과 공간정보 융합’에 관한 미래 메시지를 전달하는 특별대담으로 식전행사의 문을 연다.
또 둘째 날인 8일 역시 디지털 트윈컨퍼런스와 지적(地籍)세미나,  공간정보 데이터 세미나와 자율주행 및 정밀도로지도 세미나 등 10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지적(地籍)재조사 정책간담회와 해양과학 세미나, 동반성장 워크숍과 측량적부심사 간담회 등 6개 컨퍼런스로 엑스포가 마무리 된다.
특히 세상을 바꾸는 공간정보의 최신 기술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전시관도 빼놓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한다. 지난 해 대비 행사장 면적은 151%(5,164㎥), 전시부스는 130%(197개)로 늘려 쾌적하고 다양한 체험공간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전시장으로 떠나는 휴가’라는 테마로 비즈니스 미팅과 휴식공간을 TV모니터를 활용해 시원한 해변가 분위기로 센스 있게 조성한 점도 눈여겨 볼만 하다.
최창학 사장은“뜨거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시원하고 쾌적한 첨단공간정보의 세계로 자신 있게 초대 한다”며“이번 행사가 우리 땅과 관련된 각종 공간정보에 관한 쉬운 이해와 함께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의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02 [09:2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