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정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읍농민단체-정치권 "일본 경제보복 철회하라"
규탄대회 개최
 
황광욱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15:57]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읍시 농민단체연합회 22개 단체는 12일 정읍시청 광장에서 일본정부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농민단연합회 회원 300여명 및 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문을 낭독하고 "지난해 10월 대법원이 일본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정부가 지난 7월 1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우리 경제에 큰 혼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얼마 전 포괄적 수출우대 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며 전 국민적인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활용하는 일본정부의 이러한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이란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며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조성을 위해 노력해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고 토로했다.


이날 농민단체연합회는 일본정부의 엄중한 사태를 일찍이 반외세, 반독재, 반봉건 민족주의를 외쳤던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을 계승한 정읍농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일본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에 나서 줄 것을 정읍시 농민단체연합회는 한마음 한뜻으로 강력히 규탄했다.


앞서 정읍시의회 의원들도‘일본의 경제침략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정읍시민과 함께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일본관광 자제 등 생활실천운동에 동참을 선언했다.


시의회는 규탄성명서를 통해 “정읍시민은 국권을 침탈한 일제에 치열하게 맞서 싸운 동학농민혁명군의 후예로서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 조치의 철회가 이뤄질 때까지 일본의 경제침략행위에 대해 굳건히 싸워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최낙삼 의장은 “일본 아베정부는 대한민국을 침탈한 과거사의 반성없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해 치졸하게 수출규제, 백색국가 제외, 독도영유권 주장 등 역사적·경제적 도발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충분히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으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우리나라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다”고 말했다./황광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2 [15:5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