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완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군, 日 수출규제 대책반 가동-자금 추가 지원
박성일 군수, 군 기업대표 초청 간담회 갖고 기업 애로 청취
 
유성수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16:01]


완주군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지역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책반 가동과 중기 경영안정자금 추가 지원, 세제 지원 등 발 빠른 대응에 적극 나섰다.


군은 12일 한 음식점에서 박성일 군수와 산단진흥회, 뿌리기업 등 중소기업 대표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박 군수는 이날 간담회에서 “아직까지 우리지역 기업들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한 결과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비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군수는 또 “기업 내부적으로도 대체재 개발과 수입처 다변화 등 대책을 마련해 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한 뒤 “기업과 지원기관이 긴밀한 상호 협력 속에 재도약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군은 정부 대응책과 발맞춰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자체 지원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인 가운데 지난 7일부터 정철우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자금 마련을 위해 이달 중에 중소기업육성기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융자기간도 현행 2년에서 1년간 추가 연장해 줄 계획이다.


군은 또 지방세 지원방안으로 납부기한 6개월 연장, 징수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연기 등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대한 다양하고 입체적인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유성수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2 [16:0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