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탈(脫)일본 R&D분야 집중 투자 필요”
‘일본경제침략대책 민·관·정 연석 회의’ 개최, 도내 기업들 목청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09:22]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조치에 따른 상응 조치로 정부가 한국의 백색국가 명단에서 일본을  제외한 가운데 이번 기회에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다는 각오로 탈(脫)일본을 위한 R&D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이번 상황이 장기화된다면 지역과 국가를 넘어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빠른 시일내에 해결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도 함께 병행 돼야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주최로 12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개최된 ‘일본경제침략대책 민·관·정 연석 회의’에 참석한 도내 일선 기업들은 이 같은 목소리를 강하게 냈다.


우선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회장은“일본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조치로 인해 아직까지는 피해기업이 적으나 일본 무역 보복이 장기화되면 전 산업에 걸쳐 피해가 예상된다”며“특히  지금과 같은 상황이 장기화된다면 지역과 국가를 넘어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빠른 시일내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고 밝혔다.


김동수군산상공회의소회장은 특히“정부와 지자체는 부품과 소재 장비 등 우리 산업의 일본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이번 기회에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다는 각오로 탈일본을 위한 R&D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와 대·중소기업 간 협력 방안 강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희준 익산상공회의회회장은“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한다”며“특히 소재 국산화를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52시간제 유예, 기업들이 인재와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또 전북도는 이날 △수출규제 영향 품목 안정적 확보△R&D 경쟁력 강화 및 공모사업 대응 철저△피해기업 금융 지원 및 세제 부담 완화 등을 관련 대책으로 강조했다.


송하진지사는“이번 기회에 소재산업 분야 강화와 실질적인 과학기술강화 등을 위한 행정이 나서야 한다”며“이번 회의를 통해 의지를 다지고 위기를 극복해 승리하도록 노력하자”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도당 안호영위원장은“중앙당 차원에서 우리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해 의견을 반영 대책을 마련중이다”며“더욱이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핵심품목에 대한 대규모 R&D 투자와 예타제도 개선, 해외 M&A 인수 금융 확대 및 세제 지원 등을 비롯해 다섯 가지 큰 방침으로 대책을 추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석회의에는 안호영위원장, 이춘석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윤준병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위 전북도위원장 등 지역 정치권은 물론 송하진지사와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함께 했다.


한편 정부는 12일 한국의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명단에서 일본을 결국 제외해 사실상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조치에 따른 상응 조치로 맞대응을 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3 [09:2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