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기나 개인전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8/14 [09:16]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이 14일부터 19일까지 ‘김기나 개인전’을 기획했다.
김 작가는 남북조시대 종병(宗炳)의 심오한 예술세계를 동경하며 작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종병’이 노년 말기에 젊은 시절 기행탐승했었던 명산대천을 함기심목해 벽에 그려 놓고 산수자연을 즐기면서 추구한 와유정신의 작품세계를 연구한 것이다.
특히 최초의 산수화가요, 화론가인 종병의 와유산수고사를 감히 빗대어 안빈낙도와 자아성찰에 대한 현대인의 고뇌를 와유산수라는 주제로 풀어가고 닜는 중이다.
특히 작가는 중국 북송시대의 화가 곽희(郭熙)가 임천고지에서 가거(可居)의 경치를 평가 한 것처럼 누구나 이상적인 산수세계에 거처하고 싶어하는 현대인의 마음을 산수화에 담고자 했다.    
           
작가는 그림으로 들어가서 집을 짓고 거처하고 싶은 마음을 그림으로 표현하려 한다.
형형색색의 꽃 더미 속에 파묻힌 동화 속 같은 예쁜 마을들과 운무와 연봉, 묵묵히 뿌리 내리고 있는 거대한 바윗덩어리와 고목에서 여울지는 화사한 꽃들이 마음의 여유와 창작의 정신적 생기를 불어넣어 준다고  설명한다.
작가는 또, 최고의 경치로 꼽히는 중국 북송시대의 화가 곽희의 이상적인 꿈의 경치인 가거(可居)의 경치를 한국적 색채감과 수묵에서 오는 차분함과 생동감을 대조시켜 현대적 감각의 입체적 산수화풍을 만들어 냈다는 평이다.
와유산수(臥遊山水)라는 제목에는 미술의 존재와 의미에 대한 전통적 세계관이 들어 있음을 예의 주시했다.
김 작가는 “단청(丹靑)을 연상시키는 오방색의 한지와 헝겊, 수묵채색을 혼용함으로써 전통 수묵산수 화풍을 탈피하여 현대적 표현을 시도하고 있다.”며 “잊혀져가는 전통과 옛 정신을 살리면서 오늘을 사는 작가로서 그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누구나 보고 즐길 수 있는 친밀함으로 다가가서 관객과 소통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김작가는 공주사범대학 졸업 후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이번 전시가 7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개인부스전, 평창동계문화올림픽 아트-배너전(2017-2018, 서울올림픽 평화의문 광장), 영호남 미술교류전(2016, 광주메트로갤러리), 등 기획?초대전, 단체전 등에 150여회 참여했다.
현재(사)한국미술교육학회(KAEA) 이사, (사)한국미술협회 회원,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전담강사, 보절중학교 교장으로 재직중이다. 
/한병선 기자 hbs6505@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4 [09:1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