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부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안군, 2023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홍보 영문 설치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9/09 [16:08]


부안군이 민족 고유의 추석명절을 맞아 부안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관광객에게 2023년 제25회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개최를 홍보하고 잼버리 관심유도와 스카우트 활성화 등 잼버리 붐 조성을 위해 서림교차로에 잼버리 영지의 출입구인 ‘영문(營門·영지의 문)’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군은 부안의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서림교차로에 잼버리 영문을 설치함으로써 2023년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개최지인 부안을 부각시키고 잼버리 무대의 시작을 알리는 상징적 의미를 담았다.


특히 이번에 설치한 영문은 대나무를 활용해 한국스카우트 전통방식으로 만들어졌으며 한국스카우트 전북연맹과 부안지구연합회 지도자들의 재능기부와 자원봉사로 설치됐다.


영문 설치에 참여한 한 스카우트 지도자는 “이러한 관심과 노력들이 모여 2023년에 잼버리 축제장 부안으로 전 세계 청소년들을 모이게 할 것“이라며 “군민은 물론 추석을 맞아 방문하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잼버리 상징인 영문을 보면서 잼버리에 대한 관심과 스카우트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장용석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16:08]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