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장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영수 장수군수 태풍 '링링' 피해 긴급 지원 총력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9/09 [16:10]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장수군 44.5ha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수군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석연휴 전 피해 접수 및 응급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9일 장수군에 따르면 지난 6~7일까지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장수군에는 평균 강우량 39.1mm, 최고풍속 11.4m/s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7개 읍·면에서 8일 기준 벼 쓰러짐 17.9ha와 과수 및 농업 시설물 등 26.61ha, 나무전도 22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는 벼 쓰러짐 17.9ha, 과실류 낙과 20.60ha, 과수 쓰러짐 2.57ha, 비닐하우스 등 시설파손 0.24ha, 인삼시설 3.20ha 등이다.


이에 군은 9일 긴급 일손 돕기 추진 계획을 세우고 장영수 군수를 비롯한 전 직원이 일손 돕기에 나섰다.


이날 장 군수와 직원 등 40여명은 장계면 월강리에 위치한 인삼재배시설 농가를 대상으로 인삼 덕시설 제거 등 피해 복구 활동을 펼쳤다.


이외에도 쓰러진 벼 등은 논의 물 빼기와 일으켜 세우기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철저한 방제를 실시해 병충해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필요한 농기계의 경우 농기계임대사업소에서 우선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 방침에 따라 추석연휴 전까지 신고 접수 1일 이내 현장조사를 마치고 평가가 종료된 농가에 대해서는 그 다음날까지 재해보험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 과수 이외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가 피해를 입은 경우 통상적으로 최종 수확량을 확인해 보험금을 지급했으나 신속한 손해평가를 실시해 농가가 희망할 경우 추정보험금의 50%수준을 선지급 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농작물이나 가축에 태풍피해를 입은 경우 보험가입 농가는 지역농협과 읍?면사무소에,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농가는 읍?면사무소에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영수 군수는 “태풍 링링에 대비 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취소하고 태풍대비에 만전을 기했다”며 “태풍 피해 농가에 대해 긴급 일손 돕기를 펼치고 복구 장비를 지원하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석연휴 전 응급복구가 완료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병효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16:1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