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추석 연휴 전통문화체험 풍성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9/09 [16:30]

 

 

추석 명절을 맞아 가장 한국적인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풍성한 전통문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전주시는 추석 연휴인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전주한옥마을과 14개 문화시설에서 전주시민과 전주를 찾는 귀성객, 여행객에게 대한민국 대표 문화도시 전주만의 품격을 보여주고 뜻 깊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전통문화공연과 문화장터, 체험프로그램, 이벤트 등이 운영된다고 9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오는 13일과 14일 이틀간 전주한벽문화관 혼례마당에서는 저녁 8시부터 전주시 대표 전통문화공연인 전주마당창극 ‘진짜진짜 옹고집’ 공연이 펼쳐지며 저녁 7시30분부터는 전주소리문화관에서 ‘별주부가 떴다’가 진행된다.


또 14일과 15일 이틀간 남천교 청연루에서 경기전까지 전주기접놀이 ‘한옥마을 전통연희 퍼레이드’가 펼쳐져 더욱 풍성한 추석연휴를 선사하게 된다. 아울러 12일과 15일 저녁 시간에는 한옥마을비빔공동체가 주관하는 한옥마을 골목길 야간 문화공연 ‘한 때를 가치하다’가 진행돼 가을저녁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방문객에게 잔잔한 음악을 선물한다.


이와 함께 전주한옥마을에서는 14일 오후 2시와 15일 오후 4시30분 각각 ‘경기전 수문장 교대식’이 진행되며, 경기전 내 어진박물관에는 △향낭 만들기 △실록 만들기 △전통 무늬 팔찌 만들기 △왕실의상 체험 △윷놀이ㆍ제기차기 등이 운영된다.


이밖에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한지산업지원센터에서는 △한지 뜨기 △가족 윷놀이 판 만들기 △투호 등 다양한 체험한마당 프로그램과 함께 전주문화관, 한문화관, 음식 테마 전시(홍보관) 등 다양한 전시도 즐길 수 있으며, 전주공예품전시관에서도 △한지 연 만들기 △전통 팽이놀이 꾸미기 △한지함 만들기 △한복 침선 카드지갑 만들기 등 전통 민속놀이 체험 및 전통 공예 체험프로그램 등이 진행된다.


한편 시는 추석연휴 기간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전주한옥마을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고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의 불편 해소를 위해 전주한옥마을과 관광안내소, 경기전 등 현장에서 비상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16:3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