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조국 임명 승부수 여론향배 ‘관건’
정면 돌파로 검찰개혁 완수 의지 평가… 與“사법개혁 흔들림없이 완수 기대”VS野"문재인 정부 오만"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9/09 [19:17]

 

 

문재인대통령이 9일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어 향후 이와 관련 여론 향배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특히 전북도민들도 이를 놓고 의견이 분분해 관련 추이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 6명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법무부 장관 조국,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후보자이다.
이들은 9일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임명장 수여식 이후“문재인 정부 들어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 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할 일을 하면 민주주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 줄 것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청문회까지 과정에서 국론 분열이 있었던 것을 의식해“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고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면서“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에 따라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의 거취를 두고 한달 가까이 진영 간 극한대치가 벌어졌지만 이날 문 대통령이 임명안에 전격 서명하면서 이제 국면은 다음 단계로 넘어가게 됐다.


특히 국정운영 동력을 잃지 않기 위해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고 이후 모든 것을 걸고서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승부수라는 평가이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승부수와 관련 여야는 극명한 입장 차이를 보였고 특히 향후 여야간 극한대치를 보일 것으로 보여 자칫 정기국회의 파행이 우려되고 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법무·사법 개혁에 대한 의지와 전문성을 갖춘 조 장관 임명을 환영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이 흔들림없이 완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문재인 정부는 국민을 지배하려 하는가”라며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분열과 갈등의 화신인 문 대통령은 낯부끄러운 줄 알라”며 “불통과 독선을 챙기,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야당의 비판,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러가지 의혹이 있음에도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이라“고 지적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장정숙 수석대변인은“조국 장관을 둘러싼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결과를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19:1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