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인학대 가해자 70% 직계 가족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09/20 [09:11]

 

노인학대의 대부분이 직계가족에 의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노인학대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신고된 노인학대 의심건수 4만800건 중 노인학대로 판정된 건수는 1만4,090건이었다.

이 가운데 배우자와 아들, 딸 등 직계가족에 의한 학대가 1만855건으로 전체 70.5%에 달했다.

가해자는 아들이 5,748건으로 전체 37.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배우자 3,772건(24.5%), 기관 1,884건(12.2%), 딸 1,335건(8.7%) 순이었다.

직계가족에 의한 학대는 2016년 3,156건(68.1%), 2017년 3,600건(70.6%), 2018년 4,099건(72.4%)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또 직계가족과 사위, 손자녀, 친척 등을 포함한 친족에 의한 노인학대 건수도 3년간 1만1,902건(77.3%)에 달했다.

피해 당사자 스스로에 의한 학대도 1,052건(6.8%)이었다.

노인학대 발생 장소는 가정이 1만2,544건(89%)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노인 생활·이용시설 1,018건(7.2%), 공공장소 194건(1.4%), 병원 116건(0.8%) 순이었다.

전북에서는 최근 3년간 신고된 노인학대 의심건수가 1,631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노인 학대로 인정된 것은 694건, 재학대는 26건으로 나타났다.

김광수 의원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노인학대에 대한 조기 예방과 사후관리 강화의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며 “그러나 최근 3년간 노인학대 피해 10건 중 7건이 배우자와 아들, 딸 등 직계가족에 의한 학대인 것으로 드러났고 가정내 학대가 90%에 육박해 가족 해체의 우려마저 나타나고 있는 등 노인학대 예방을 위한 정부 대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와 함께 노인재학대도 3년새 2배 가까이 증가한 만큼 조기 발견단계에서부터 사후관리까지 전반에 걸쳐 노인학대를 근절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에 시급히 나서야 한다”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실효성을 담보한 노인학대 예방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20 [09:1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