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남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원시 - LH전북지역본부 맞손
남원시 도시개발사업 완료와 서민 주거복지사업 적극 발굴 추진 확약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23 [19:50]

 


남원시가 23일 남원시청에서 이환주 남원시장과 임정수 LH전북지역본부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남원시-LH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측은 이날 협약식에서 북부권에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근로자 및 신혼부부와 무주택자 등을 위한 공공주택 건설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 추진하고 서민들의 주거복지 향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약속했다.

 

특히 양 기관은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남원시 부도 임대아파트 매입 임대 지원, 다가구주택 매입 임대, 소년소녀가정 등 취약계층 전세임대 운영, 주거급여 주택 조사 등 수요 맞춤형 주거복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복지 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동반성장을 위해 상호 필요한 자료와 정보 등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제공 또는 공유할 방침이다.

 

협약과 관련해 임정수 LH 전북본부장은 “이날 협약을 기점으로 서민들이 더욱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공공주택 건설과 다양한 도시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를 통해 시민 주거안정은 물론 남원시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환주 남원시장은 “LH와의 이번 협약체결로 시민들께 보다 많은 주거복지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빈틈없는 복지 안전망을 더욱 구축해 남원이 지속가능한 문화복지 도시로 한걸음 나아갈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남원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향교동 일대에 구암지구 도시개발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남원시는 구암지구 17만3,000㎡에 331억원을 들여 6만4,000㎡의 공동주택단지 3개 블록과 1166세대를 수용하는 1만6,000㎡의 단독주택용지, 공공청사, 주차장, 준주거용지, 공원녹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며,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업시행을 맡았다. /권희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3 [19:5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