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고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하기 좋은 고창” 고창군 5년 연속 유망중소기업 배출 쾌거
2019전북도 지정 유망중소기업에 ㈜리더스산업, ㈜삼보죽염, 국순당고창명주 포함
 
신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9/10/23 [20:24]


고창군이 5년 연속 유망중소기업을 배출하면서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뜨고 있다.


특히 각 기업들은 우수 기술력으로 성장잠재력이 높고,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공헌까지 고루 갖추면서 ‘함께 잘사는 고창형 상생경제’를 선도하고 있다. 
23일 군에 따르면 ‘2019년 전북도 유망 중소기업’에 고창관내 기업인 ㈜삼보죽염, (농)국순당고창명주, ㈜리더스산업이 선정됐다.


전북도는 지역에 있는 중소·벤처기업 중 성장 잠재력이 높고 기술력이 뛰어난 기업을 선도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1999년부터 매년 20개사 내외로 ‘유망중소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삼보죽염은 죽염 및 장류를 생산하는 업체로 최근 중국수출계약 8억원과 미국수출계약 12억원을 하는 등 대한민국 죽염산업 선도 기업이다.
(농)국순당고창명주는 소비자가 선정한 농업-기업간 농식품 상생협력 우수기업에 선정 되는 등 우리 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리더스산업은 교량난간, 가드레일 등을 생산하고 있는 업체로 지역내 소외계층을 위해 성금을 기탁하는 등 기업의 사회공헌에도 적극적이다.
유망중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경영안정자금 융자 시 최대한도 5억원, 3%이차보전의 재정적 지원과 함께 국제박람회 참가 우선지원, 우수중소기업인상 선정 시 가점부여 등의 행정적 지원도 받게 된다.
앞서 고창군은 2015년도 참바다영어조합법인, 2016년도 농업회사법인 ㈜이앤지푸드, 2017년에는 ㈜하나엔텍, 2018년에는 청맥이 선정되는 등 올해까지 5년 연속 유망중소기업을 배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성장잠재력을 갖춘 지역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식품, 제조업 기업을 집중 육성하고 지역 기업의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신익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3 [20:2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